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

검색하기

이전 슬라이드 보기

다음 슬라이드 보기

“이곳을 지나가는 게 이렇게 힘든 일이었다니….”

휠체어를 탄 권선택 대전시장이 보도 경계를 넘어가느라 진땀을 흘립니다.

서서 보면 보이지도 않을, 5cm나 될까 싶은 높이차이가 마치 담벼락을 넘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것 같습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체험을 했는데요.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권선택 대전시장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권선택 대전시장]


이번 체험은 장애인의 입장에서 본 일상체험을 통해 일반인이 느끼지 못하는 차이를 경험하고, 이를 통해 보다 실효성 있는 장애인 정책을 개발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이날 권 시장은 휠체어를 타고 도시철도 탑승, 보도 통과하기, 건물 진입하기 등 실제 장애인이 겪는 상황을 그대로 경험했는데요.

이를 통해 일반인이 아무렇지 않게 지나가는 곳이 장애인에게는 어려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이 전보다 대폭 늘었음에도 아직도 세세하게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며 “장애인의 날을 맞아 우리 사회가 서로 배려하며 행복을 나눌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권선택 대전시장
[20일 제37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휠체어를 타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하는 권선택 대전시장]


한편, 이날 대전시는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제37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열고 장애인 복지 증진에 기여한 유공자를 표창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