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이전 슬라이드 보기

다음 슬라이드 보기

겉씨식물 구과목 소나무과의 상록침엽 교목
대전의 나무 소나무 사진

소나무는 높이 35m, 지름 1.8m 정도로 수피(樹皮)는 적갈색 또는 흑갈색이나 밑으로 갈수록 검어지며, 겨울눈[冬芽]은 적갈색이다. 바늘잎은 2개씩 뭉쳐나고 길이 8∼9cm, 나비 1.5mm로 2장씩 잎집[葉]에 모여 달리며, 잎집[葉]은 2년이 지나서 떨어진다.

꽃은 5월에 피고 암꽃과 수꽃이 한 나무에 따로따로 핀다. 이때 수꽃은 새가지의 밑부분에 달리며 노란색으로 길이 1cm의 타원형이고 암꽃은 새가지의 끝부분에 달리며 자주색으로 길이 6mm의 달걀 모양이다.

구과(毬果)는 달걀 모양으로 길이 4.5cm, 지름 3cm이며 열매조각은 70∼100개이고 다음해 9∼10월에 노란빛을 띤 갈색으로 익는다.

종자는 길이 5∼6mm, 나비 3mm의 타원형으로 검은 갈색이며 날개는 연한 갈색 바탕에 검은 갈색 줄이 있다.

한국의 거의 모든 지역에서 자라는 소나무는 다양한 품종이 발견되는데 그 쓰임새도 다양하다. 꽃가루는 5월에 모아 날것으로 먹거나 꿀과 찹쌀가루에 섞어 과자로 만들거나 술에 넣어 송화주를 빚어 마신다. 나무 속껍질은 송피떡을 만들어 먹거나 날것으로 먹으며, 새순은 껍질을 벗겨 날것으로 먹는다. 씨는 껍질을 벗긴 뒤 밥에 넣어 먹거나 볶아서 차로 마시기도 한다. 잎은 대추와 함께 날것으로 먹거나 가루로 만들어 뜨거운 물에 타서 마시기도 하는데, 건위제로 알려져 있다. 잎 말린 것을 송엽(松葉), 꽃가루 말린 것을 송화(松花), 송진을 긁어 모아 말린 것을 송지(松脂)라고 하는데, 한방에서 송엽은 각기병과 소화불량의 치료제나 강장제로, 송화는 이질의 치료제로, 송지는 지혈제로 쓰인다. 송진은 반창고나 고약의 원료로 이용하며 목재는 건축재나 가구재로 쓰인다. 소나무는 마을을 지켜주는 나무로 믿어 마을 어귀에 세우는 장승의 재료로도 쓰였으며, 잎과 함께 땔감으로도 쓰인다. 요즈음에는 분재용 나무로도 쓰이고 있다.

소나무는 양지식물로, 다른 나무들이 자라기 힘든 메마른 곳에서도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자란다. 또한 사시사철 푸르른 잎을 지니며, 강인한 인상을 주는 줄기 때문에 대나무와 함께 송죽지절(松竹之節 : 변하지 않는 절개)을 상징하거나 송교지수(松喬之壽 : 인품이 뛰어나고 오래 사는 사람)를 가리키기도 한다.

대전의 나무 소나무의 학명,과명,이명,분포,크기 정보를 제공하는 표 입니다.
학 명 Pinus densiflora Siebold et Zuccarini
과 명 구과목 소나무과
이 명 육송(陸松)·적송(赤松)·여송(女松)·솔나무·소오리나무·솔·암솔
분 포 한국, 중국 북동부, 우수리, 일본
서식 표고 1, 600m 이하, 수평적으로는 북구의 고원지대를 제외한 전국에 야생
크기 높이 35m, 지름 1.8m
번식 실생(實生), 접목(接木)
  • 담당부서 : 국제협력담당관
  • 담당자 : 신윤정
  • 문의전화 : 042-270-3354